블랙잭

블랙잭 (Blackjack)

블랙잭
블랙잭 (Blackjack) 7

블랙잭의 유래

블랙잭(Black Jack)은 트웬티원(Twenty-one) 또는 벵테텅(Vingt-et-un)이라고도 하며,
블랙잭은 세계의 카지노에서 가장 널리 행해지는 플레잉카드 게임이다.
21을 넘지 않는 한도 내에서 딜러와 겨루어 숫자가 높으면 이기는 게임이며, 카지노에 따라 다양한 규정이 있다.
블랙잭의 인기의 비결은 기회, 기술,
그리고 아직 카드 패가 돌려지지 않았을 때, 전략을 짤 수 있다는 점 등의 조합이다.

포커와 진 러미(Gin Rummy),
이탈리아의 7½(Seven and a Half),
스페인의 1과 30(One and Thirty),
프랑스의 뱅테엉(Vingt-Et-Un) 등에서 유래됐다고 전해진다.
이들 게임은 모두 15세기쯤 유럽에서 하던 비슷한 카드 게임들이다.

1490년께 이탈리아에서 처음 시작된 7½은 현재 사용하고 있는 카드와 유사한 카드를 썼던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숫자는 표시된 대로 그림카드는 절반으로 계산했고
다이아몬드 킹은 현재 카드게임의 조커처럼 윈 카드(win card)로만 썼다.
7½은 블랙잭처럼 카드를 계속 받다가 7½에 가까우면 승리하고 7½을 넘으면 버스트(bust·파산)하는 게임이다.
영국에서는 그 두 배인 15가 넘으면 버스트가 되는 게임도 있었다고 한다.
프랑스에서 처음 시작한 뱅테엉은 19세기 초 미국으로 건너가 블랙잭의 모태가 됐다.

1845년 엘린모아 듀몽이라는 사람이 네바다주에서 뱅테엉 게임의 레이아웃을 처음 만들었고
1879년에는 사우스다코타주 데드우드에서 뱅테엉이 영어로 번역되면서
’21(Twenty-One)’로 알려지기 시작했다.

블랙잭
블랙잭 (Blackjack) 8

블랙잭 룰

21이라고 불려지게된 이유는 다음과 같다.
숫자 카드 1∼9를 더하면 45,
J Q K 등 그림카드 석 장과 10을 더하면 85가 된다(모든 그림카드는 똑같이 10으로 계산된다).
‘원 덱 딜(One Deck Deal:카드를 한패만 섞어 돌리는 것)’의 경우 여기서 카드를 한 장 뽑아서 뒤로 돌리는 버밍(buming)을 하면 84가 되고,
이를 다시 스페이드-하트-클로버-다이아몬드 4패로 나누면 21이 돼 21로 불려지게 됐다고 한다.

블랙잭으로 명칭이 바뀐 것은 스페이드A 와 J 두장으로 21을 만들면 한배 반(1.5배) 외에 건 금액의 10%를 더 지불하는 ‘pay 3 to 2’ 룰이 1919년 도입되면서부터로 보인다(블랙잭에서 A는 1 또는 11 중 유리한 쪽으로 계산할 수 있다).

1931년 네바다주에서 도박이 합법화될 때까지 블랙잭의 규칙들은 변화가 많았지만 점차 통일돼 전세계로 보급됐다. 현재 카지노에서 가장 인기 있는 게임으로 자리잡은 블랙잭은 주로 식스덱(여섯패의 카드를 한데 섞어 게임하는 것)방식이다.

블랙잭의 승률은 하우스(카지노측)가 고객보다 0.54% 정도 높은 것으로 알려져 있지만 게임방식에 따라 차이가 있다.

블랙잭
블랙잭 (Blackjack) 9

게임 방법

  • 먼저 딜러를 정한 뒤, 베팅을 한다.
  • 딜러가 자신을 포함한 참가자 전원에게 카드 두 장을 나누어주는데,
    딜러의 카드 한 장은 상대에게 보이지 않는다.

*카드의 합이 딜러보다 먼저 21이 되거나 딜러보다 21에 가깝게 되면 이기고,
카드를 더 받았는데 21을 초과하면 버스트(Bust)된다.

*먼저 받은 카드 두 장의 합이 21에 못 미치면 히트(Hit)라고 말한 뒤 한 장씩 더 받을 수 있고,
멈추려면 스탠드(Stand)라고 말한다.

*딜러는 카드의 합이 16 이하면 무조건 한 장을 더 받아야 하고, 17 이상의 경우에는 멈추어야 한다.

*딜러의 카드와 합이 같으면 비긴 것이 된다.

*에이스 카드는 1이나 11로 취급할 수 있고, 10, J, Q, K는 모두 10으로 계산한다.

*처음 받은 카드 두 장이 에이스와 10, J, Q, K 중의 하나로 합이 21이 되면 블랙잭(Blackjack)이 되고,
베팅한 금액의 두 배로 돈을 받는다.

고객과 딜러는 서로 한 장씩 두장의 카드를 받는다.
(고객은 두장 모두 Face up, 딜러는 첫 장을 Face up, 둘째 장은 Face down) 고객은 21을 얻기 위해 원하는 만큼 카드를 받을 수 있다.

추가를 원하면’Hit’ 아니면 ‘Stay’ 한다.
딜러는 카드 두장의 합이 16이하이면 의무적으로 추가 카드를 받아야 한다.
고객의 카드 합이 딜러의 카드 합보다 21에 가까우면 이긴다.
합이 같으면 비긴 것이 되고, 21이 넘으면(Bust) 자동으로 진다.
처음 두 장의 카드 중 한장이 A(11), 나머지 한장이 10, J, Q, K로 합이 21인 경우, 베팅액의 1.5배를 받는다.

처음 두 장의 카드가 같은 가치의 숫자인 경우(A와 A, K와 J, Q등) 카드를 두 패로 나누어 각각의 게임(고객이 선택)을 진행,
이 경우 최초 베팅과 동일 금액을 걸어야 한다.

A는 스플릿 1회만 가능하며, 그 외 카드는 3회까지 가능함.

처음 두 장의 카드 합과 관계없이 한 장의 카드만 추가한다는 조건으로 최초의 베팅액 이하로 추가 베팅 할 수 있다.

딜러의 Face up카드가 A일때 고객은 딜러의 블랙잭 가능성에 대비,
최초 베팅액의 1/2내에서 별도의 보험베팅을 할 수 있다.
이 때 딜러가 블랙잭이면 플레이어는 보험 베팅의 2배를 받지만,
블랙잭이 아니면 보험 베팅액을 잃는다.

블랙잭의 룰에는 고객에게 유리한 것과 카지노에 유리한 것이 있다.

이를 알지 못하면 게임에서 유리한 위치를 차지할 수 없다.

블랙잭
블랙잭 (Blackjack) 10
카지노에 유리한 룰

카지노 쪽에 유리한 룰 중 대표적은 것은 바로 히트(hit)다.
고객은 낮은 숫자를 가졌을 때 딜러의 오픈카드와 상관없이 히트를 하게 된다.
21에 가까운 숫자를 만들고 싶은 충동 때문이다.
하지만 딜러가 2∼6의 낮은 숫자를 가지고 있다면 굳이 히트를 할 이유가 없다고 생각한다.

카드의 13장 중 4장이 10카드다. (중요한 포인트다)
딜러의 오픈카드가 2∼6 사이면 세 번째 카드에서 10카드가 나올 확률은 약 34%다.
블랙잭에서는 딜러와 고객 모두 10을 받을 확률이 가장 높으므로 특별한 경우를 제외하곤 딜러의 숨은 카드를 10으로 계산한다.
따라서 딜러의 오픈카드가 2이면 세 번째 카드로 10을 받아 22로 버스트할 가능성이 높다.
딜러의 오픈카드가 6이면 두 장 합계 16으로 역시 세 번째 장에서 버스트할 가능성이 무척 높다.
블랙잭은 고객이 21에 가까운 숫자를 만들어서 이기기보다는 딜러가 21이 넘어 버스트가 되게 만들어 이기는 게임이라고 생각을 바꾸기 바란다.

인슈어런스(insurance)도 하우스에 유리한 룰이다. (보험)

딜러가 A를 가졌을 때 블랙잭이 나올까 조바심하는 고객의 심리를 노린 룰이다.
10카드가 많이 빠지지 않았거나 고객이 19,20 등 높은 숫자를 가졌다면 인슈어런스를 해볼 만하다.
19나 20이면 블랙잭이 나오지 않는 한 승리하거나 비길 확률이 높아 인슈어런스를 해도 절반을 딸 수 있기 때문이다. 그러나 17 이하 숫자를 가졌다면 인슈어런스를 하지 않는 게 좋다.

고객에 유리한 룰

고객에게 유리한 룰로는 서렌더(surrender)가 있다.
고객이 딜러의 오픈카드보다 불리한 숫자인데 서렌더 대신 히트를 선택하면 카지노를 도와주는 게 된다.
스플리트(split)와 더블(double)도 고객에게 유리하다.
딜러가 2∼6의 낮은 숫자를 가졌고 A+A, 8+8, 9+9 등 스플리트 기회가 오면 과감하게 스플리트해야 한다.
단 스플리트를 하면 고객이 유리한 숫자를 가질 때까지 히트를 할 수 있지만 A일 때는 한 장만 더 받을 수 있다.
더블도 적극 활용해야 한다.
딜러의 오픈카드가 2∼6이고 9,10,11 등 더블 기회가 왔는데 놓쳐서는 절대로 게임에서 이길 수 없다.

나눔은 배려입니다!

댓글 달기